...........챔    질...........


☞사실 어려운 게 챔질타임 정하기이다. 붕어의 입질이 물때와 장소, 미끼상태, 고기크기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이다. 같은 장소에서 같은 미끼에 같은 고기 크기인데도 입질모양이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다. 예를 들어 향어 입질과 같이 찌를 한마디 정도 올리는데도 냅다 채 버린다. 그걸 수 없이 반복하는데, 그러다보니 물 속에서는 잔챙이만 같이 장난치자고 남아 있게 되고 큰 녀석들은 놀라서 이미 가버린 상태가 된다. 붕어를 딱 한 마리만 잡겠다면 몰라도 꾸준히 입질해 주기를 바란다면 챔질타임을 다소 늦추면서 한 마리 정도는 놓칠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한다.

☞그런데 챔질타임을 일률적으로 말하는 것은 어렵다. 찌놀림을 분류해서 일일이 챔질가능 여부를 열거할 수는 있어도 그 정확성은 보장되지 못한다. 그런 중에도 챔질의 100% 성공을 위해 찌놀림에 따른 챔질타임을 사례별로 열거해 보자.

☞예신을 잘 파악해야 한다. 자잘한 예신 후에 큰 찌놀림이 오기 때문에, 예신이 있을 때 미리 준비하면 챔질 타이밍을 잡기 쉽다.

♣찌가 올라올 때 챔질을 해야 하는 경우♣
찌가 정상적인 빠르기로 올라올 때는 찌가 정점까지 올라오기 이전에 채는 것이 정석이다. 그러나 이렇게 했는데도 챔질이 되지 않는다면 저수지 붕어에 따라 자기의 찌의 형태에 따라 챔질 타임이 달라지므로 어느 시점에서 채야 하는지를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찾아야 한다. 경험으로는 채비와 찌만 적합하면 챔질타임이 그렇게 극단적인 경우는 드물다. 심지어 찌가 벌렁 눕기 직전까지 기다려야 한다든가 반마디 올라왔을 때 채야하는 등의 경우는 드물다는 것이다.. 수심이 깊으면 챔질을 늦게, 얕으면 빠르게 하는 것이 보통이다. 왜냐하면 수심이 4-5m로 깊으면 붕어는 미끼를 먹으러 일부러 깊은 데까지 내려갔으므로 일단 미끼를 위로 가져와서야 확실하게 삼키기 때문이다.

☞ 붕어는 천신만고 끝에 떡밥을 겨우 입에 물게 되었으니... 저수지에 따라서는 찌가 끝까지 올라온 때에 채야하는 경우도 있긴 한데 초보자는 기다리지 못하고 채기 바쁘다. 챔질이 안될 때는 '실컷 올려 보세요' 하고 한번 내버려두는 배짱도 필요하다. 대어의 찌놀림은 의외로 크지 않다. 찌가 느릿느릿 또는 올라오다 말고 멈췄다가 또 올리고 하면 대어 입질이다. 재빠른 찌놀림은 잔챙이나 잡고기의 잔 입질이고 느릴수록 씨알이 큰 붕어이므로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 올라오긴 하는데 갑자기 쑥 올라오는 찌는 일단 채보고 잔챙이이면 미끼를 단단히 해주거나 채비조정을 다시한다.

☞그러나 큰 놈이면 문제는 달라진다. 꼼지락거리다가 쑥 올라오는데 채보니 크다하면 뭔가 급한 사정이 있다는 말이다. 잔챙이 속에 큰 놈이 끼어들어와 미끼를 확 가로채는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미끼가 촐삭거리는 건 아닌지 살펴 보야 한다. 오뚜기찌에서 이런 경우가 많다. 입질이 약하니 찌놀림이 약하고 그래서 올리는지 마는지 또는 깔짝거리기만 하지 올리지도 못하고... 이런 때는 조금 기다렸다 짧지만 과감히 솟구치는 순간에 채야 한다. 그러나 계속 그러고 있으면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한다. 입질 접근의 시도는 이때에 필요하다. 채비와 미끼를 갈아보기 시작해야 한다. 이것이 의외로 대어 입질인 경우가 종종 있다. 희망을 걸고... 붕어가 입질하면 피라미와 그 빠르기에서 다르다. 아무리 찌가 한 마디 정도로 짧게 올라오더라도 붕어는 단호하게 쑤-욱하고 밑에서 밀어올려서는 잠시 머문다. 그러나 피라미는 뭔가 홱 가로채듯이 오르내리기를 까불면서 한다.

♣찌가 물에 잠겨 들어갈 때 챔질해야 하는 경우♣
요건 참 애매한 때가 많다. 왜냐하면 찌가 계속 잠겨 들어가는지 잠시 폭 잠겼는지 알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수위가 내려가든지, 물이 차가와지고 있든지, 미끼가 벼랑에 붙어있든지, 무서운 케미귀신이 자기를 따라 온다고 줄행랑을 치든지 하는 경우에 잠겨 들어간다. 찌가 잠겨서 한참 안보이면 채 본다. 찌가 어데로 갔나 어데로 갔나 찾을 정도에서 챈다. 그러나 얕게 폭 잠겨서 찌끝이 보이면서 가만있으면 기다려라. 또 올라온다. 폭 잠겼다고 깜짝 놀라 후닥닥 채면 백발백중 실패하고 붕어를 쫓아내게 된다. 케미가 가물가물 내려가고 있으면 손잡이대를 쥐고 앞으로 밀어준다. 니 맘대로 가져 가보세요. 가장 여유가 필요할 때이다.

☞그러나 대를 몽땅 물에 넣을 일은 없다. 안심하고 가져 들어간다 싶으면 챈다. 대체로 큰 놈이다. 이걸 사전에 못 봤다면 대를 차고 들어갔을 것이다. 찌가 옆으로 스윽 끌려간다. 아직 입에 완전히 삼키지 않았다. 기다린다. 언제까지? 나도 모르겠다. 50cm 이상 끌고가야 한다. 새우미끼는 1m 이다. 다만 정확성은 아무도 몰라. 찌가 춤추듯이 하면서 성큼성큼 걸어간다. 떡밥에서는 드물다. 새우인 경우가 많다. 바닥이 얕은데다 뭔가 많이 깔려있어서 붕어가 바닥에 붙어서 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 역시 상당히 많이 걸어간 후에 채야 한다.

☞한 가지 명심 하시길 - 잠기는 찌에 채다가 실패하면 모인 붕어 모두 천리만리 쫓아내게 된다는 것을. 그래서, 잠긴 찌는 신중하게 챔질을 결정하고 한 마리 못 잡아도 좋으니 여유를 가져라 - 이다. - 찌맞춤의 문제 찌맞춤을 지나치게 가볍게 한 경우에는 붕어가 미끼를 건드릴 때마다 미끼가 움직이니 입안에 완전히 넣지 않고 마치 피라미처럼 입술에 물고 휙 들어 올려버리고 내뺀다. 잔챙이도 그런 짓을 하지만 큰 씨알도 때와 장소에 따라 이런 찌올림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는 찌맞춤을 조금 더 무거운 쪽으로 맞춰주면 찌올림이 점잖아 지게 되고 잔챙이의 입질은 걸러버리게 된다. 찌맞춤을 그렇게 까지 가볍게 맞추지 않은 상태에서 찌몸통까지 다 올렸는데도 챔질이 안된다고 하는 경우가 있다. 어렵게 잡아놓고 보면 붕어라는 것이다. 다소 이해가 안되는 상황이지만 대체로 이런 때는 그 찌 자체에 문제가 있기도 하다.

☞예를 들어 자연저수지의 토종붕어용이 아닌 양어장 전용으로 만든 찌 중에는 이력부력, 즉 찌다리 하단에도 작은 나무몸통을 달았으며 찌맞춤도 양어장 맞춤이라 해서 케미고무까지 내놓고 수평맞춤으로 했기 때문에 붕어가 힘 들이지 않고 찌몸통 끝까지 올릴 수도 있고 심지어 찌가 넘어졌는데도 챔질이 안되는 것이다.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번째는, 본래 찌가 어느 정도 솟아 오를 때까지는 미끼는 붕어 입언저리에 놓인 상태이며 머리를 완전히 치켜들고 상승하는 도중에 미끼가 비로소 그 자체 무게로 붕어 입 속으로 내려간다. 그런데 이 양어장 찌는 건드리기만 해도 솟으려고 하기 때문에 붕어가 상승하는 도중에 찌가 미끼를 들고 오르는 형상이어서 입안 깊숙이 들어가지 않고 입언저리에 그냥 놓여 있게 된다. 붕어가 찌 솟는 속도를 못 따라 잡는다고 하면 조금 과장된 표현이 된다.

☞ 두번째는, 이렇게 찌가 너무 가볍게 솟아오르기 때문에 붕어가 솟아 오르면서 이미 바늘을 뱉아버렸지만 찌는 솟아오르는 속도에 의해 관성이 붙어 조금더 오르게 되는 것이다. 붕어에 맞는 찌맞춤으로 조정해 주어야 할 필요가 있다.